<<   Jun  14  2021   >>



우리에게 지어진 죄의 짐은
너무 커서 우리 스스로
도무지 감당할 수 없습니다.

하나님은 아들에게 모든 죄의
짐을 대신 담당하게 하셨습니다.

그리스도는 우리의 모든 죄악을
담당하심으로 죽으셨습니다.

이것이 십자가 사건입니다.

그리스도가 우리를 위해
치르신 대가가 얼마나 큰지
값으로 따질 수 없습니다.

지불하신 값이 너무 엄청나서
우리는 알 길이 없습니다.

그래서 십자가는 헤아릴 수
없는 하나님의 은혜입니다.







한몸기도편지 바탕화면

<<   Jun  14  2021   >>










현재 542,444 명이 한몸 가족으로 참여하고 있습니다 (3,673)

선교사후원   전도하기   선교하기   성경읽기   모금하기   틴즈저널   Help